광고
광고

탄소중립과 지속가능발전 위해 국제사회 지혜 모았다

'탄소중립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녹색전환 이행과 협력 전략' 국제 세미나 열려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1/05/20 [22:25]

탄소중립과 지속가능발전 위해 국제사회 지혜 모았다

'탄소중립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녹색전환 이행과 협력 전략' 국제 세미나 열려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1/05/20 [22:25]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외교부, 국회기후변화포럼, 글로벌녹색성장기구와 공동으로 5월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탄소중립과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을 위한 녹색전환 이행과 협력 전략' 국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5월 30일부터 이틀간 서울 동대문디지털플라자에서 열리는 다자환경정상회의인 '2021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P4G 서울 정상회의)'에 대한 국내외 관심과 참여를 높이기 위해 유관기관과 민간이 협력하여 준비한 행사다.

 

세미나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유의동 국회기후변화포럼 대표(국민의힘 국회의원),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이 참석했으며, 반기문 글로벌녹색성장기구 의장과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영상을 통해 축사를 전달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은 포용사회를 추구하는 지속가능발전의 맥락에서 이루어져야 한다"라며, "어느 누구도 뒤처지지 않는 탄소중립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지자체의 탄소중립 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민간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는 녹색금융을 활성화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탄소중립이 환경 분야 목표일뿐만 아니라, 세계경제·사회·안보 문제로 대두되었다"라고 하면서 정부와 기업, 시민사회가 힘을 합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혁신을 도모하고 변화를 만들어 나아가야 할 때임을 강조했다.

 

또한 "신기후체제의 근간이 될 '파리협정'의 시행 원년인 올해 개최되는 '2021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가 큰 의미를 갖는다"라고 평가하고, "이번 정상회의가 국제사회의 다양한 주체들과 함께 탄소중립을 향한 의지를 다지고 단합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국내외 정부, 지자체, 산업, 시민사회, 연구기관, 청년세대 등 다양한 분야의 이해관계자들이 참석하여,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연계한 전세계 대응 과제와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민관협력 확대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세미나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참석이 제한되었으며, 국회기후변화포럼, 환경부, 외교부 유튜브 채널을 통해 5월 20일 오후 1시 30분부터 생중계되었다.

 

피포지(P4G, 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는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를 의미하며, 전 세계 공공·민간 기관의 협력 확대를 통해 녹색성장과 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가속화를 위한 다자협력 소통창구(네트워크)로 우리나라, 덴마크 등 12개국이 참여하는 회의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