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화의 희열3’ 양희은의 인생 위로 “그러라 그래, 그럴 수 있어”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1/07/02 [10:40]

‘대화의 희열3’ 양희은의 인생 위로 “그러라 그래, 그럴 수 있어”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1/07/02 [10:40]

 

 

“그러라 그래. 그럴 수 있어” 양희은의 인생 위로가 깊은 울림을 전했다.

 

7월 1일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3’(연출 신수정)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한국 포크송 대모’ 양희은과의 두 번째 대화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양희은은 가난과 시련으로 짓눌렸던 51년 음악 인생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시련과 풍파를 모두 견뎌내고 우뚝 선 ‘느티나무’ 같은 양희은의 인생사가 시청자들에게 깊은 여운을 남겼다.

 

양희은의 20대는 가난과 빚의 연속이었다. 돈을 벌기 위해 가수의 길을 선택한 양희은은 송창식의 소개로 일자리를 찾았고, 여러 인연을 거쳐 전설의 제작자 킹박과 만났다. 첫 앨범부터 대박이었다. 그러나 양희은은 “돈은 그 분만 벌었다. 계약금 250만 원을 볼모로, 1973년부터 1978년까지 한 푼도 못 받고 앨범을 냈다”고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킹박과의 원수 같은 인연은 계속됐다. 킹박은 양희은에게 돈을 주기로 약속하고 미국으로 도망을 갔다고. 양희은은 킹박을 원망하면서도, 미국에서 홀로 쓰러진 그를 간호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양희은은 킹박에 대한 복잡한 심경을 말하며, “어쨌든 내 음반을 내게 해줬으니까. 거기서 가수로서 운명이 시작된거니까”라며, “귀여운 도둑놈이다. 밉지 않다. 그렇다고 좋지도 않다”라고 밝혔다.

 

20대를 치열하게 살았던 양희은은 30살에 또 한번 인생의 위기를 맞았다. 난소암 말기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것. 양희은은 “수술하면서 7~8kg이 빠졌다. 종양이 9개월 아기만한 크기였다”라고 회상하며, “죽고 싶다고 죽어지는 것도 아니고, 살고 싶다고 살아지는 것도 아니더라”라며, 당시 심경을 말했다. 삶의 경계에서 양희은은 인간 관계도 정리하고 많은 것을 깨닫았다고.

 

그러나 7년 후 암이 재발했고, 양희은은 두 번의 암 치료로 아이를 가질 수 없게 됐다. 양희은은 “씁쓸했는데 한편으로 안심되기도 했다. 아이를 낳고 기르는 엄마 역할에서 벗어나게 됐다. 그게 좋았다”라고 회상했다. 뿐만 아니라 위기 속 인연을 맺은 의사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호르몬 치료로 목소리가 변할 수도 있었는데, 의사 덕분에 지금의 목소리를 지킬 수 있었던 것이다.

 

여전히 현역으로 활동하는 양희은은 2014년부터 후배들과 컬래버레이션 음반 ‘뜻밖의 만남’ 프로젝트를 하게 된 배경도 설명했다. 자신이 가진 음악적 한계, 틀에서 벗어나기 위한 도전이었다. 반세기 노래를 부르고도,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는 양희은이었다.

 

이날 자신의 인생을 돌아본 양희은은 이제는 좀 편안해 보인다는 유희열에 말에 “자연스레 놓아진다. 다 괜찮아. 그러라 그래. 그럴 수 있어”라는 말로 자신의 우여곡절 많은 인생을 정리했다. 인생 선배 양희은이 툭 던진 이 말은, 삶이 뜻대로 되지 않아 힘든 모든 이들에게 건네는 위로이기도 해 더욱 큰 울림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김중혁은 “’노래를 어떻게 불러야 하나요?’ 할 때 ‘소리 반, 공기 반’이라고 말하는데, 양희은 선생님은 ‘소리 반, 삶 반’인 것 같다. 한편으로는 ‘소리 반, 공기 반’에서 공기가 ‘밥 공기’ 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는 통찰력 가득한 멘트로, 양희은을 웃게 했다. 이날 대화를 통해 풀어낸 ‘소리 반, 삶 반’ 51년 양희은의 음악 인생은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성과 위로를 선사했다.

 

한편, ‘대화의 희열3’ 7번째 게스트는 ‘골프 여제’ 박세리가 출격을 예고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KBS 2TV ‘대화의 희열3’은 매주 목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대화의 희열-시즌3’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