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유기홍 의원, ‘1923간토조선인학살사건과 일본과 한국의 국가책임’ 정책자료집 발간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1/10/25 [17:38]

유기홍 의원, ‘1923간토조선인학살사건과 일본과 한국의 국가책임’ 정책자료집 발간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1/10/25 [17:38]

 

[나눔뉴스=정다운 기자]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유기홍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관악갑)은 외교부 국정감사를 맞아 ‘1923간토대지진조선인학살사건과 일본과 한국의 국가책임’ 정책자료집을 발간했다. 

 
자료집은 ‘1923한일재일시민연대’와 함께 1923년 당시 간토에서 벌어진 조선인 학살사건의 현황을 담고 끔찍한 만행을 저지르고도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일본의 책임있는 사과와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자 노력했던 그 동안의 활동들을 담았다.
 
간토대지진조선인학살사건은 1923년 9월1일 발생한 관동대지진 당시 일본 정부가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는 유언비어를 조장하고, 2~3주간 일본 군경과 자경단에게 조선인들이 총검과 죽창, 구타 등으로 잔혹하게 살해당한 사건으로 당시 강이 시체와 피로 물들 정도였다는 증언도 있을 정도로 수 많은 조선인들이 학살당한 사건으로 피해자가 적게는 6,661명(독립신문)에서 많게는 23,059명(독일 외무성)에 이른다.
 

  ©유기홍 국회의원 나눔뉴스 편집국



사건 후 일본 의회와 변호사협회는 일본정부를 상대로 끊임없이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사과를 권고하고 있지만, 일본정부는 자료가 존재하지 않다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실정이다.
 
유기홍 의원은 “간토대지진 당시 수 많은 조선인이 일본정부에 의해 억울하게 학살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정부는 책임을 회피하고 있고, 한국 정부는 진상규명을 위한 노력도 일본 정부에 항의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2023년 100주기를 맞아 명확한 진상규명을 통해 일본정부의 사과와 희생자들을 위로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유기홍 의원은 ‘1923년 간토 학살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을 대표발의 할 예정이다. 특별법은 지난 19대 국회에서도 유기홍의원이 대표발의했지만 논의되지 못한 채 임기만료로 폐기된 바 있다.
 
한편, 유기홍 의원은 2021년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를 맞아 간토대지진학살사건 진상규명 정책 자료집 외에 한국 바로알리기의 시작! 동해·독도 표기 잘못된 해외교과서 바로잡기 일본의 독도·위안부, 중국의 한복·김치! 역사왜곡 바로잡기 전세계가 열광하는 한국! 해외 한국어교육의 현재와 미래 등 총 4권의 정책자료집을 발간했다.
 
 
[나눔뉴스=정다운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