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환경부, 산업용 요소 차량용으로 전환 가능한지 검토 중

시료 분석 및 실제 자동차 시험 거쳐 11월 셋째주 결과 공개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1/11/06 [08:49]

환경부, 산업용 요소 차량용으로 전환 가능한지 검토 중

시료 분석 및 실제 자동차 시험 거쳐 11월 셋째주 결과 공개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1/11/06 [08:49]

환경부가 산업용 요소 또는 요소수를 차량용 요소수로 전환하는 데 대한 시험을 진행한다.

 

환경부는 산업용 요소 또는 요소수를 차량용 요소수로 제조해 사용할 수 있는지, 이 경우 대기환경 및 국민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검토를 거쳐 11월 셋째 주 초에 발표하겠다고 4일 밝혔다.

 

▲ 환경부     ©

 

환경부는 산업용 요소와 요소수 시료를 확보해 성분을 시험·분석 중이다. 실제 자동차에 주입해 오염물질 배출 농도 등을 분석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시료의 성분 분석과 실제 자동차 시험을 거친 후 분석 결과를 공개하겠다는 입장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요소수 제조·유통 업계와 긴밀히 소통해 산업통상자원부 등이 추진 중인 요소 수급 대책에 적극 협조하고 요소수 매점매석 금지 등 시장안정화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 3일 관련 업계와 간담회를 열고 요소수 판매량을 제한하고 매점매석 등 불법 행위를 적극적으로 처벌하는 등 요소수 문제 해결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와 관련 환경부는 농업용 요소를 사용해 차량용 요소수를 제조·판매하거나 폭리를 위해 요소수를 매점매석하는 등 불법 행위를 집중 점검하기 위한 특별점검반을 운영한다.

 

현장점검은 차량용 요소수 제조사 및 판매자 등을 대상으로 각 유역(지방)환경청이 실시하며 매점매석 방지를 위한 고시가 시행되는 시기에 맞춰 관계부처 등을 포함해 확대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