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힌남노’ 피해 7개 시·도에 특별교부세 80억원 긴급 지원

경북 40억, 부산·울산 10억, 대구·전남·경남·제주 5억씩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2/09/08 [10:37]

‘힌남노’ 피해 7개 시·도에 특별교부세 80억원 긴급 지원

경북 40억, 부산·울산 10억, 대구·전남·경남·제주 5억씩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2/09/08 [10:37]

행정안전부는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자체에 특별교부세 80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경북 포항·경주 등 태풍이 통과하거나 근접해서 지나간 직접 영향 지역의 피해시설에 대한 응급 복구와 이재민 구호 등 지자체의 재난 수습 비용을 보조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특별교부세 지원은 지역별 인명·시설 피해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경북 40억, 부산·울산 각 10억, 대구·전남·경남·제주에 각 5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행안부는 8월 호우에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의 조속한 일상 복귀를 위해 총 162억의 호우 피해 응급복구비를 교부했고, 지난 4일에는 55억 원을 추가 지원했다.

 

▲ 행정안전부 누리집 화면 캡쳐  ©



이상민 행안부장관은 “추석 명절 동안 피해 지역 주민들과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들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이재민 구호와 응급 복구를 최대한 신속히 추진해 달라”고 지자체에 당부했다.

 

이어 “행안부도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피해시설의 복구와 이재민 구호에 총력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