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임시완, 장발+파마 헤어스타일 시도한 이유는?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2/11/07 [16:29]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임시완, 장발+파마 헤어스타일 시도한 이유는?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2/11/07 [16:29]

 

 

배우 임시완이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작품을 위해 장발에 파마 머리로 변신했다.

 

11월 첫 공개를 앞둔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연출 이윤정 홍문표/극본 홍문표 이윤정/기획 KT스튜디오지니/제작 지티스트/이하 ‘아하아’)는 인생 파업을 선언한 자발적 백수 여름(김설현 분)과 삶이 물음표인 도서관 사서 대범(임시완 분)의 쉼표 찾기 프로젝트.

 

매 작품 다채로운 변신을 선보인 임시완은 ‘아하아’로 역대급 ‘순둥미’를 발산한다. 임시완은 누가 말을 걸면 대답도 잘 못할 정도로 수줍음이 많은 도서관 사서 안대범 역을 맡았다. 이러한 캐릭터 표현을 위해 덥수룩한 장발에 구불구불 파마 머리로 변화를 줬다. 내추럴한 그의 모습에서는 여전한 소년미가 느껴져 더욱 훈훈함을 자아낸다.

 

임시완은 이러한 변신에 대해 “우선 외적으로 시골 청년 대범을 표현하기 위해 머리를 많이 길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범이는 불필요한 대화는 줄이고, 사람을 마음으로 대할 줄 아는 순수하지만 성숙한 사람이라고 느꼈다”라고 표현했다.

 

무엇보다 ‘아하아’는 임시완에게도 힐링이 되는 드라마로, 이것이 작품 선택의 이유가 됐다. 임시완은 “갑갑한 도심을 벗어나 시골 어느 마을로 이야기의 배경을 옮기면서, 숨을 크게 쉬는 듯한 편안한 정서를 느꼈다”라고 말해, 바쁜 삶 속 찾은 쉼표 같은 드라마 ‘아하아’를 궁금하게 했다.

 

‘아하아’ 안대범으로 살아가기 위해 임시완은 어떤 노력을 했을까. 그는 “서울에서 생활을 하면 아무래도 생활 패턴이나 호흡 자체가 빨라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작품을 하는 동안 지방에 내려가 있으면서 호흡을 가다듬고 촬영에 집중하려 했다”라고 말해, 남다른 ‘캐아일체(캐릭터와 자아일체)를 기대하게 했다. 실제 ‘아하아’는 구례, 곡성, 남해 등 로케이션 촬영을 진행, 다양한 배경을 담기 위한 제작 과정을 거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임시완의 변신이 기대되는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지니 TV, seezn, ENA 채널에서 11월 첫 공개된다.

 

사진 제공 : KT스튜디오지니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