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성·수원 등 경기 7개 광역버스 노선 준공영제로 운행

20일 안성 4401 노선부터 순차적으로…올해 준공영제 153개로 확대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3/06/15 [07:06]

안성·수원 등 경기 7개 광역버스 노선 준공영제로 운행

20일 안성 4401 노선부터 순차적으로…올해 준공영제 153개로 확대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3/06/15 [07:06]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오는 20일부터 경기도 직행좌석버스·광역급행버스 준공영제 노선 7개를 순차적으로 운행한다고 14일 밝혔다.

 

20일부터는 안성 4401(한경대∼양재꽃시장), 수원 M5422(삼성전자∼강남역) 노선, 오는 30일부터는 화성 M4434(동탄2신도시∼강남역)와 수원 M5443(호매실스타힐스∼강남역) 노선이 운행한다.

 

다음달 17일에는 평택 5401(지제역~강남역), 남양주 M2353(진건지구~잠실), 8월 1일에는 수원 M5115(광교~서울역) 버스가 준공영제 운행을 시작한다.

 

이 가운데 직행좌석버스 2개 노선(안성·평택)은 신설이며 광역급행버스 5개 노선은 민간이 운영을 결정하는 민영제에서 정부가 운영체계 전반을 책임지는 준공영제로 전환된다.

 

▲ 직행좌석.ᆞ광역급행버스 7개 준공영제 노선 현황  ©



대광위는 이번에 운영을 개시하는 7개 노선을 포함해 현재 99개 노선을 준공영제로 운영하고 있다. 올해 안으로 신설 노선 12개와 이관 노선 42개를 포함해 준공영제 노선을 153개로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광위는 혼잡한 출퇴근길 광역버스 이용편의를 높이기 위해 좌석예약제 운영 및 혼잡 노선 수요대응형 전세버스 투입 등 출퇴근 시간대 집중배차를 통해 탑승혼잡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또 이번 운행을 개시하는 7개 노선의 경우에도 노선별 이용현황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해 출퇴근 시간대 교통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사후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이번 신설 및 준공영제 전환을 통해 서울로의 접근성이 개선될 뿐 아니라, 국가 재정지원으로 더욱 안정적인 운행과 해마다 평가를 통한 서비스의 질적 개선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