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회   복지   보건의료   사건사고   법률   교통   환경   보도자료
편집 2019.12.06 [13:01]
사회
사회
복지
보건의료
사건사고
법률
교통
환경
보도자료
2018대한민국나눔대상 공모
한류미술대전 입상자 명단 공지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나눔뉴스 광고센터
사업제휴안내
회사조직도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사회 > 보건의료
사회
보건의료
의사면허 소지자 9만9065명
기사입력: 2009/07/22 [11:09] ㅣ 최종편집: 나눔뉴스.
최정호 기자

대한의사협회(회장 경만호)는 최근 우리나라 의사 수를 비롯해 성별, 지역별, 전문과목별 현황 등을 총 집계하여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08년 말 현재 보건복지가족부에 면허를 등록한 의사는 99,065명이며, 이중 의협에 신고한 회원(휴직 등 기타 활동범위 포함)은 1498명의 군진회원을 포함해 78,518명으로 면허등록자의 79.3%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신고회원 78,518명 중 62,298명(79.3%)이 남자이고, 여자는 16,220명(20.7%)이다. 전체 신고회원 중에서 여자의사의 비율은 전년 20.4%보다 0.3%p 증가했다. 여자의사 수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전체 신고회원에서 여자의사가 차지하는 비율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회원의 대부분(92.9%)이 도시지역에 분포하고 있으며, 서울을 비롯한 6대 광역시 등 대도시에서 활동하고 있는 회원이 전체 회원의 58.7%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도시 활동 회원 수가 전년도의 59.9%보다 1.2% 감소했지만 여전히 의사인력의 대도시 집중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지역별 활동의사 수 분포를 자세히 살펴보면 서울 32.7%, 경기 15.2%, 부산 7.9%, 대구 6.0%, 경남 4.6%, 인천 3.8%, 전북 3.7%, 경북 3.7%, 광주 3.5%, 대전 3.4%, 전남 3.1%, 충남 3.0%, 강원 2.7%, 충북 2.3%, 군진 1.9%, 울산 1.5%, 제주 1.0%로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활동의사가 51.7%로 절반 가량이 분포돼 있는 반면에 울산, 제주지역에는 회원 분포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군진 회원을 제외한 전 회원의 각 취업분류군별 분포를 보면 병원 및 의원을 개원한 회원이 34.9%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의원 및 병원, 종합병원, 대학병원 등에 봉직하는 회원이 28.5%, 의과대학에 봉직하는 회원이 1.4%, 전공의 수련교육을 받는 회원이 19.0%, 보건(지)소 등에 근무하는 회원이 4.4%, 기타분류군(행정직, 연구직, 비의료직, 은퇴 및 미취업의사)이 11.9%로 조사됐다. 개원회원의 비율이 전년(35.9%)에 비해 감소하는 추세였고 기타분류군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진을 제외한 회원의 18.9%가 박사학위를 소지하고 있다. 전체 박사학위 소지자 중 40.3%가 개원의이다. 박사학위 소지자 중 여성이 13.5%로 2007년 13.2%에 비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말 현재 보건복지가족부에 등록된 전문의 수는 68,057명으로 전년도와 비교해 2,976명이 증가했다. 의협의 전체 회원 중 전문의회원 수는 전체 자격등록전문의 대비 82.8%로 2007년 83.5%에 비해 0.7%p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개원의의 93.0%가 전문의 자격을 소지하고 있었다.

현재 가장 많은 전문의가 소속된 과목은 내과이나(11,180명으로 전체 의사의 14.5%, 자격 등록전문의의 16.4%), 1975년에는 외과(1,181명으로 그 당시 전체 의사의 7.0%, 자격등록전문의의 20.2%)였다. 기본 4개 전문과목(내과, 외과, 소아과, 산부인과) 전문의가 전체 전문의의 41.7%이고, 여기에 정형외과, 가정의학과, 이비인후과 전문의 수를 더하면 61.4%를 차지한다.

40대 미만 전문의에서 상위 5개 전문과목은 내과(18.6%), 산부인과(7.9), 가정의학과(7.5%), 외과(7.3%), 소아과(7.3%)이고, 65세 이상 전문의에서 상위 5개 전문과목은 외과(16.0%), 가정의학과(13.3%), 산부인과(12.8%), 내과(10.9%), 소아과(8.4%)이다.

전문의 회원 중 개원 비율이 가장 높은 과는 이비인후과(68.6%)이고 다음은 피부과(64.6%), 안과(60.4%) 순으로 집계됐다.

인구 10만명당 의사 수는 204명(면허등록의사수 기준)으로 지난 1980년 54명이었던 것과 비교해 보면 의사 수가 339%나 증가했다. 같은 기간 동안 인구증가율은 17.1%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미영 전영록, 입 열었다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나눔뉴스 광고센터사업제휴안내회사조직도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 기사검색

제호 : 나눔뉴스 / 등록번호 서울아00383 / 등록일자 : 2007년6월14일 / 회사명칭 : (주)나눔뉴스 / 회장 편집인: 최종옥ㆍ발행인: (주)나눔뉴스 박윤숙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흑석동 2층) / 발행일자: 2007년 06월1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옥 / 사업자등록번호 108-86-01573 / 통신판매업신고 제19-5494 / 관리대표자 광고 및 사업제휴 이메일 / cjo57@nanumnews.com /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와 사진 등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주식회사 나눔뉴스 총괄사업본부(행사와 사업제휴 및 광고문의) 전화 02-713-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