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소식   방송TV   스타화보
편집 2014.08.23 [18:03]
연예
스타소식
방송TV
스타화보
공지사항
편집기자단소통공간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
회사소개
나눔뉴스 광고센터
사업제휴안내
회사조직도
기사제보
HOME > 연예 > 스타소식
연예
스타소식
카라, 일본 대형 음반사와 계약 신(新) 한류스타 예고
기사입력: 2010/04/30 [10:04] ㅣ 최종편집: 나눔뉴스.
김대원 기자
[나눔뉴스 김대원 기자] 미니 3집 '루팡(lupin)' 발매 후 가요계 정상을 달리고 있는 여성 5인조 그룹 '카라'가 일본 대형음반사 유니버셜 뮤직 제팬과 손잡고 본격적인 일본 진출에 나선다.
 
카라 소속사 측은 "이번 유니버셜 뮤직 제팬이 카라와 계약한 것은 여러모로 큰 의미가 있다. 이미 지난 2월 아카사카 브릿츠에서 첫 일본 쇼케이스를 진행, 정식 데뷔전임에도 불구하고 티켓 오픈 5분만에 매진기록을 세워 1회 연장 공연까지 개최한 바 있다."며, "이날 공연을 본 현지 여러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들은 카라로 인해 새로운 한류 시장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향후 활동에 많은 관심과 기대감을 드러냈다.
 
▲ 여성그룹 '카라'가 일본 대형 음반사와 계약을 맺었다.                © 나눔뉴스 김대원 기자

카라 인기 열풍의 근본적인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하여, 허쉬성형외과 정영춘 원장은 "국내에 이어 일본 진출 시작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걸그룹 카라의 인기 열풍은 음악적인 재능 외에도 청순글래머의 이미지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카라 멤버들은 모두 귀엽고 착한 느낌을 주는 얼굴과 이와 반대로 잘록한 허리와 글래머러스한 가슴라인 등 성숙한 이미지를 풍기는 신체 조건을 갖고 있다."며, "이와 같은 상반된 외모와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카라의 열정이 오늘날 국내 최정상 진입에 이어 일본까지 진출하게 된 원동력이다."고 분석했다.
 
이 밖에도 대중들의 반응에 민감한 광고계에서는 "과거의 아이돌 그룹이 신비주의 콘셉트를 갖고 있었다. 하지만, 카라 등 최근 여성 아이돌 그룹은 친숙하고 인간미가 넘치는 모습으로 폭 넓은 연령층의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카라는 솔직하고 착한 소녀의 모습과 화려하고 당당한 여성의 이미지를 동시에 갖고 있어 광고주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카라는 오는 5월 8일 일본 그랜드프린스호텔에서 개최되는 악수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는 약 8천 명의 현지 팬들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다음 날인 5월 9일, 요코하마 미나토미라이 홀에서 첫 카라 일본 공식 팬클럽 창단식을 가질 예정이다.  
 
국내에 이어 일본에서 공식 데뷔 전부터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는 카라가 남성 아이돌 위주의 한류문화의 새로운 방향을 만들어 갈지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나눔뉴스 김대원 기자] presseg@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대한민국나눔대상 주요 수상자 연예스타 및 기관단체장 -
배우-이순재, 하희라, 정애리, 최란, 박은혜, 서영희, 문근영, 박하선, 장나라, 박정아, 이광기, 최송현, 정준호, 방송인-이하정, 엄용수, 현영, 변정수, 정가은, 공현주, 박용식, 가수-김장훈, 장미화, 박상민, 박지민, 2AM 조권, 윙크, 김용임, 김혜연, 최유나, 한혜진, 고영준, 이창휘, 헤라, 진구, 진성, 조아라, 이서현, 한가은, 황바울, 브이스타, 소리아, 기관단체장-서영교, 이이재, 전갑길, 허재안, 김영배, 문충실, 맹정주, 강광, 정동일, 이동진, 박용모, 최민기, 서경덕, 이남교, 온정섭, 이선구, 김경회, 이영기, 김순옥, 하철경, 정진우, 이경권, 이민영, 문경석, 이창호, 김대기, 진영탁, 장중환, 임창배, 김창우, 손재상, 박상배, 박창권, 김창식, 윤여두, 기관단체-인천환경공단, (재)아름다운가게, 사회복지법인)아이들과 미래, (사)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 관정이종환교육재단, 사색의 향기문화원, 메리츠화재, 인천광역시서구시설관리공단, (사)남북나눔, 등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나눔포토) 배우 연우진, 영화 촬영 당시 난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회사소개나눔뉴스 광고센터사업제휴안내회사조직도기사제보 기사검색

주식회사 나눔뉴스-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흑석동 95-24,2층)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383 등록일자 2007년6월14일 상임대표, 편집인:최종옥ㆍ발행인:박윤숙 / 기사제보 전화:02-713-3535/070-7572-3618/02-826-5585 팩스:02-713-3531 / 연예,스포츠,보도자료 이메일:star@nanumnews.com 사업자등록번호 108-86-01573 / 통신판매업신고 제19-5494 / 관리대표자 광고 및 사업제휴 이메일 cjo5320@daum.net / cjo57@nanumnews.com /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주식회사 나눔뉴스 총괄사업본부(행사와 사업제휴 및 광고문의)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102-1번지 3층/전화 02-826-55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