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편집 2019.04.23 [23:02]
정치/행정
외교/국방
사회/법률
경제/농수산
교육/과학
문화/환경
지방자치
선거
연예/스포츠
제8회 2019대한민국모범기업인대상 공모안내
제7회 2019대한민국창조문화예술대상 공모안내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나눔뉴스 광고센터
사업제휴안내
회사조직도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 사회/법률
종합뉴스
사회/법률
50년만에 되살아난... 땃벌단
고엽제 전우회등의 군복 입은 모습에서.. 자유당 말기를 떠올린다.
기사입력: 2008/06/14 [13:05] ㅣ 최종편집: 나눔뉴스.
추광규 기자
1953년 6.25가 끝난 후 거리에는 부상을 입은 군인들이 거리를 헤맸다. 성한 사람도 먹고 살기 힘든 상황에서 각종 부상을 입은 몸으로서 먹고살기에는 너무나 역부족이었을터. 목발을 짚으면서 쇠갈고리가 달린 의수에 모자를 끼워 구걸을 하는게 이들의 일반적 생계유지 수단이었다고 한다. 이들 상이군경들은 이승만 정권의 말기로 치달으면서 정치모리배들의 하수인으로 편입 되었다.
 
이정재의 동대문사단. 그리고 임화수의 반공연예인단이 바로 정치깡패들이다. 이기붕 당시 부통령은 이들을 수족처럼 부렸다. 그 앞에는 땃벌단을 앞세우고 말이다.
 
바로 땃벌단이라고 불리웠던 이들은 정치깡패들의 등장에 앞서 야당 정치집회를 난장판으로 만들기 일쑤였다. 6.25 전쟁이 끝난 몇년 간 닳고 닳은 포악한 난폭성을 야당집회에서 유감없이 발휘 했기 때문. 이들이 집회에 등장하면 신익희등 노련한 야당 정치인들도 두손두발들고 집회를서둘러  마무리 할 수 밖에 없었다며 노 정치인들은 회고한다. 바로 1950년대 전쟁에서 각종 부상을 입은채 퇴역 한후 정치모리배들의 몇푼 돈에 유혹되어, 난동을 부리는데 동원 되었던 땃벌단이다.
 

▲ 1959년 3월 자유당이 말기로 치닫던 시절. 임화수가 주축이 되어 결성한 '반공예술단'의 단원들이 이승만 전 대통령을 찾아 인사를 드리고 있다.     © 편집부 ◀
 
 
 
 
 
 
 
 
 
 
 
 
 
 
 
 
 
 
 
 
 
 
 
 

서울 시청광장에서 여의도로 몰려간 2008년판 땃벌단
 
2008년 6월 서울 하늘아래 50년전의 땃벌단이 되살아난 듯 하다. 반세기만의 재등장인 것이다. 바로 고엽제전우회 회원들이 주를 이루는 천수백여명이 서울시청앞 광장에서 집회를 가진 후 여의도로 몰려가 lpg가스통을 끌어 안고 kbs를 위협했기 때문. 고엽제 전우회는 잘알려져 있다시피 월남전과 관련 미군의 고엽제 살포에 무분별하게 노출되어 있다 후유증을 앓고 있는 참전 군인들의 단체다.
 
1953년 6.25의 종전과 함께 거리로 내몰렸던 상이군경들과 1973년 사실상의 월남전의 종식과 함께 한국으로 귀국한 후 십 수년후 드러난 후유증으로 앓고 있다는 점이 같은 상이군경이라고 분류한다면 같은 성격일것 같다.
 
이들은 13일 서울 시청앞에서의 집회를 마치고 여의도로 몰려가 <kbs>와 <mbc>를 압박했다. "촛불을 든 시민들을 배후에서 조종하는 것은 김정일이고 그 일등공신은 kbs mbc 다", "이명박 정부가 공권력을 사용해 친북좌파 반미세력을 척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kbs로 몰려가서는 "우리는 빨갱이 정연주를 몰아내고 국민의 공영방송을 만들기 위해 이 자리에 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의 주장을 그대로 곱씹어 보자. 2008년 서울 하늘에 다시 살아난 자유당 정권의 땃벌단으로서 말이다.
 
 국민이 성나 있을때 그 여론을 거스는것은 더 큰 화를 불러
 
자유당의 땃벌단이 다시 부활한것은 다름 아닌 쇠고기 협상을 둘러싼 국민들의 반발 때문이다. 촛불시위가 국민참여로 연일 벌어지자 위기에 빠진(?) 이명박 정부를 구하기 위해 자칭 최고 보수라는 이들이 나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월남전 고엽제 참전 회원들의 그 뒷모습에서 맡아지는 냄새는 너무나도 익숙한 냄새다 바로 자유당을 그 당의 뿌리의 근원을 찾아야 하는 한나라당 냄새로서 말이다.
 
자유당의 땃벌단과 한나라당의 월남전 고엽제 참전회원들의 차이는 무엇인가. 오십보 백보가 아닌가 한다. 휠체어에 의지한채 lpg가스통을 끌어안고 심지어 문신 가득한 몸을 드러내놓은채 으름장을 놓고 있으니 이들을 한나라당의 신땃벌단이라고 부를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기자는 이들 사이에서 단 한치의 차이도 찾을 수 없는 것 같다. 자유당 말기의 땃벌단과 이제 출범 100일을 갓 지난 이명박 정부가 정권 수호의 앞잡이로 내세운 샴 쌍둥이에 다름 아니라고 보이기 때문이다.
 
50년만에 서울 하늘 아래 다시 등장한 이들 신땃벌단을 어떻게 그 의미를 되 새겨야 할까. 그 답은 국민이 성나 있을 그 여론을 거스르는 것은 더 큰 화를 불러 온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되새겨 싶을 뿐이다.  
 
군중의 분노는 미약한것 같지만 그 힘이 몰아칠때는 역사상 그 어떤 정권도 그 어떤 군주들도 민중의 발아래 무릎을 꿇고 물러 나야만 했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말이다. 
 
 
기사제휴사:신문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박수진 “그 배에서 아기 나온 거 맞나요?”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나눔뉴스 광고센터사업제휴안내회사조직도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 기사검색

제호 : 나눔뉴스 / 등록번호 서울아00383 / 등록일자 : 2007년6월14일 / 회사명칭 : (주)나눔뉴스 / 회장 편집인: 최종옥ㆍ발행인: (주)나눔뉴스 박윤숙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흑석동 2층) / 발행일자: 2007년 06월1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옥 / 사업자등록번호 108-86-01573 / 통신판매업신고 제19-5494 / 관리대표자 광고 및 사업제휴 이메일 / cjo57@nanumnews.com /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와 사진 등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주식회사 나눔뉴스 총괄사업본부(행사와 사업제휴 및 광고문의) 전화 02-713-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