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북한   외교/안보   UN/세계   통일/국방
편집 2017.10.17 [18:04]
국제
북한
외교/안보
UN/세계
통일/국방
대한민국모범국회의원대상
대한민국아름다운경영인대상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나눔뉴스 광고센터
사업제휴안내
회사조직도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국제 > 통일/국방
국제
통일/국방
한·미 국방 “대북정책 긴밀 공조 필요성 공감”
“키리졸브·독수리 훈련 강화 필요”…사드 배치 자위권 차원 재확인
기사입력: 2017/03/02 [13:44] ㅣ 최종편집: 나눔뉴스.
심정보 기자

 

한미 연합훈련인 독수리(FE) 훈련 첫날인 1일 한미 주요 국방안보 직위자들이 전화 통화로 굳건한 한미 동맹을 재확인하고 북한의 도발에 강력히 대응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이날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과 전화 대담을 갖고 “키리졸브/독수리(KR/FE) 연습과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등 연합 연습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며 “이번 KR/FE 연습을 지난 해와 같이 강화된 수준으로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매티스 장관 역시 “대한민국에 대한 미국의 수호 의지는 변함없이 확고하다”며 “미국이나 동맹국에 대한 어떠한 공격도 격퇴될 것이며 어떠한 핵무기 사용도 효과적이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두 장관은 이날 최근 북한의 상황과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KR/FE 연습, 주한미군 종말단계고고도지역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등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최근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등으로 인해 더욱 엄중해진 안보 상황을 고려해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확고히 유지하는 가운데 한미 간 유기적인 협력과 긴밀한 대북정책 공조가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했다.

 

또 앞으로 북한이 추가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을 예의주시하면서 유사시 두 나라가 함께 효과적인 대응을 하도록 국방 당국 사이의 수시 협의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사드 배치에 대해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 국민과 한미동맹의 군사력을 보호하기 위한 자위적 차원에서 두 나라가 함께 결정한 사항임을 재확인했다.

 

이어 사드 배치를 위한 부지가 확보된 것을 높이 평가하면서 이를 계기로 조속한 작전운용을 위한 준비를 차질없이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국방부 관계자는 “두 장관은 이날 전화 통화와 같이 필요한 경우 수시로 대화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에 공감했다”며 “앞으로도 서로 긴밀히 소통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맥마스터와 첫 통화 “한미동맹 더욱 강화”

 

또한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마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이 북한의 도발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자고 뜻을 모았다.

 

청와대는 1일 김 실장이 맥마스터 보좌관과 가진 전화 대담에서 “굳건한 한미 동맹의 지속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며 이렇게 전했다. 맥마스터 보좌관도 “한미 동맹을 더욱 강화하는 데 업무의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고 화답했다.

 

청와대는 “두 사람은 현재 한미 동맹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등 시급한 안보도전에 직면해 있다는 평가를 공유했다”며 “북한의 도발에 대한 긴밀한 대응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두 나라의 안보 라인 간 긴밀한 협력체제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사드 배치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이를 차질없이 추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미 양국은 이날 연합 실기동훈련(FTX)인 독수리(FE) 훈련에 돌입했다.

 

지휘소훈련(CPX)인 키리졸브(KR) 연습은 오는 13일 시작된다. 지난해 사상 최대 규모로 진행된 KR/FE 연습이 올해는 어느 정도의 수준으로 이뤄질지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특히 지난달 12일 북한이 신형 고체추진 중거리탄도미사일 ‘북극성 2형’을 발사하는 등 도발을 지속함에 따라 한미 동맹의 확고한 대비태세와 강력한 대응 의지를 천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해에는 우리 군 30여만 명, 미군 1만7000여 명은 물론 핵추진 항공모함 존 C. 스테니스함 등 사상 최대의 병력과 장비를 투입해 동맹의 강력한 방어 의지를 과시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박수진 “그 배에서 아기 나온 거 맞나요?”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나눔뉴스 광고센터사업제휴안내회사조직도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 기사검색

제호 : 나눔뉴스 / 등록번호 서울아00383 / 등록일자 : 2007년6월14일 / 회사명칭 : (주)나눔뉴스 / 회장 편집인: 최종옥ㆍ발행인: (주)나눔뉴스 박윤숙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흑석동 2층) / 발행일자: 2007년 06월1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옥 / 사업자등록번호 108-86-01573 / 통신판매업신고 제19-5494 / 관리대표자 광고 및 사업제휴 이메일 / cjo57@nanumnews.com /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와 사진 등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주식회사 나눔뉴스 총괄사업본부(행사와 사업제휴 및 광고문의) 전화 02-713-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