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회   정당   청와대/행정   지방의회   자치단체   선거
편집 2017.11.25 [07:10]
정치
국회
정당
청와대/행정
지방의회
자치단체
선거
대한민국나눔대상 공모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나눔뉴스 광고센터
사업제휴안내
회사조직도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 국회
정치
국회
문재인 대통령 직무평가 “잘함 77%(▼8)”
2018 광역단체장선거 “민주당(58%) vs 한국당(16%)”
기사입력: 2017/06/30 [10:58] ㅣ 최종편집: 나눔뉴스.
최종옥 대표기자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가 6월 25~29일까지 <5일간> 정기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는 잘함 77%, 잘못함 20%로, 긍정평가가 57%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모름/기타 : 3%).

 

5월말 대비 긍정평가(85% → 77%)는 8%p 하락했고, 부정평가(10% → 20%)는 10%p 급등했다. 인사청문회 관련 논란이 일정한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추정된다.

 

문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평가는 대부분 계층에서 하락세를 보인 가운데 여성(10%p) 50대(13%p) 60대(14%p) 충청(11%p) 대구/경북(18%p) 부산/울산/경남(12%p) 등에서 비교적 하락폭이 컸다.

 

반면, 부정평가는 대부분 계층에서 상승한 가운데 여성(11%p) 30대(10%p) 50대(16%p) 60대(15%p) 서울(11%p) 충청(10%p) 대구/경북(14%p) 부산/울산/경남(14%p) 등에서 비교적 상승폭이 컸다.

 

정파별로 민주당(잘함 97% vs 잘못함 2%) 국민의당(58% vs 42%) 바른정당(68% vs 29%) 정의당(90% vs 9%) 무당층(53% vs 32%)에서는 긍정평가가 더 높은 반면, 자유한국당(잘함 26% vs 잘못함 68%) 지지층에서는 부정평가가 2.6배가량 높았다.

 

정치 성향별로는 진보층(잘함 93% vs 잘못함 6%)과 중도층(79% vs 19%)은 긍정평가가 훨씬 높은 반면, 보수층(48% vs 46%)에서는 접전양상을 보였다.

 

■ 2018 광역단체장 후보지지도 “민주당(58%) vs 한국당(16%) vs 바른정당(6%)”

 

▲     © 나눔뉴스 편집국

 

2018년 지방선거가 1년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광역단체장선거에서 민주당 독주현상이 지속됐다. “만약 내일이 선거일이라면 광역단체장선거에서 어느 정당 후보를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에 민주당(58%) 자유한국당(16%) 바른정당(6%) 국민의당(5%) 정의당(3%)순으로 나타났다.

 

5월말 대비 민주당(60% → 58%)은 2%p, 국민의당(8% → 5%) 3%p, 정의당(5% → 3%)은 2%p 각각 하락한 반면, 바른정당(3% → 6%)만 3%p 상승했다. 자유한국당은 변동이 없었다.

 

지역별로 서울(민주당 57% vs 자유한국당 15%) 경기/인천(62% vs 11%) 충청(57% vs 20%) 부산/울산/경남(57% vs 20%) 강원/제주(55% vs 21%)에서는 민주당이 과반 이상을 얻으며 2위를 기록한 자유한국당을 압도했다.

 

반면, 대구/경북(민주당 33% vs 자유한국당 30%)은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오차범위 내 접전을 펼쳤다. 호남(민주당 72% vs 국민의당 12%)에서는 민주당이 국민의당을 60%p가량 압도했다.

 

또한 민주당은 진보층(80%)과 중도층(58%)에서 과반 이상의 높은 지지를 받았고, 자유한국당은 보수층(48%)에서 가장 높은 지지를 얻었다.

 

■ 방송사 신뢰도 “JTBC(52%) vs KBS(16%)", JTBC 역대 최고치ㆍKBS는 최저치 

▲     © 나눔뉴스 편집국



방송사 신뢰도에서는 JTBC가 52%로 과반을 돌파하며 최고치를 경신한 반면, KBS는 역대 최저치인 16%로 2위를 기록했다. 뒤를 이어 MBC(10%) SBS(5%) TV조선(4%) MBN(3%) 채널A(2%)순으로 나타났다(무응답 : 8%).

 

JTBC는 남성(47%) 여성(57%) 19/20대(71%) 30대(65%) 40대(71%) 50대(43%) 중도층(55%) 진보층(76%) 등에서 가장 높은 지지를 얻었고, KBS는 60대(31%) 70대(42%) 보수층(28%)에서 선두를 달렸다.

 

참고로 JTBC는 세월호 참사 직후인 2014년 5월 조사에서 28%의 지지를 얻어 KBS를 제치고 처음 1위로 올라선 이후 계속 선두를 지켰다.

 

■ ‘문자폭탄’ 논란 “정당한 의사표시 허용하되 폭력적인 내용만 처벌해야(51%)” 

 

▲     © 나눔뉴스 편집국


국회의원들에게 보내는 항의성 문자메시지, 일명 ‘문자폭탄’ 논란과 관련하여 51%의 응답자가 ‘정당한 의사표시는 허용하되 폭력적인 내용만 처벌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정당한 의사표시는 허용하되 폭력적인 내용만 처벌해야 한다(51%) 주권자인 시민의 정당한 의사표시이므로 폭넓게 허용해야 한다(29%) 의회주의를 부정하고, 의정활동을 위축시키는 행위이므로 모두 처벌해야 한다(16%)순으로 나타났다(무응답 : 4%).

 

자유한국당(42%) 지지층에서만 ‘의회주의를 부정하고, 의정활동을 위축시키는 행위이므로 모두 처벌해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은 반면, 다른 계층에서는 모두 ‘정당한 의사표시는 허용하되 폭력적인 내용만 처벌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았다.

 

‘주권자인 시민의 정당한 의사표시이므로 폭넓게 허용해야’ 한다는 응답도 남성(30%) 19/20대(32%) 30대(37%) 40대(32%) 화이트칼라(36%) 전업주부(30%) 학생(33%) 민주당(38%) 정의당(30%) 진보층(43%) 등에서 30%를 상회했다.

 

■ 정당지지도 “민주당 52%(▼4) vs 한국당 15%(▲2) vs 바른정당 8%(▲3)”

 

▲     © 나눔뉴스 편집국


정당지지도는 민주당이 52%의 지지율로 계속 독주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15%) 바른정당(8%) 정의당(7%) 국민의당(6%) 기타 정당(2%) 순으로 나타났다(없음/기타 : 9%).

 

비록 오차범위 내이지만 바른정당이 3위, 국민의당이 5위를 각각 기록한 것은 본 조사가 처음이다. 바른정당은 60대(12%) 서울(10%) 대구/경북(12%) 부산/경남/울산(12%) 전업주부(13%) 중도층(12%)에서 두 자릿수 지지율을 기록했다. 

 

▲     © 나눔뉴스 편집국


보수층(민주당 29% vs 자유한국당 41%)을 제외한 전 계층에서 민주당이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70대(30% vs 28%)와 대구/경북(30% vs 28%)은 팽팽한 접전양상을 보였고, 호남(민주당 67% vs 국민의당 13%)에서는 민주당이 국민의당을 54%p차로 압도했다.  


이 조사는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대표 안일원)가 6월 25~29일 <5일간> 전국 성인남녀 1,175명(무선 85%, 유선 15%)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을 이용해 임의걸기(RDD)로 진행했다. 통계보정은 2017년 5월말 현재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ㆍ연령ㆍ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고,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2.9%p, 응답률은 4.0%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서치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박수진 “그 배에서 아기 나온 거 맞나요?”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나눔뉴스 광고센터사업제휴안내회사조직도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 기사검색

제호 : 나눔뉴스 / 등록번호 서울아00383 / 등록일자 : 2007년6월14일 / 회사명칭 : (주)나눔뉴스 / 회장 편집인: 최종옥ㆍ발행인: (주)나눔뉴스 박윤숙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흑석동 2층) / 발행일자: 2007년 06월1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옥 / 사업자등록번호 108-86-01573 / 통신판매업신고 제19-5494 / 관리대표자 광고 및 사업제휴 이메일 / cjo57@nanumnews.com /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와 사진 등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주식회사 나눔뉴스 총괄사업본부(행사와 사업제휴 및 광고문의) 전화 02-713-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