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회   정당   청와대/행정   지방의회   자치단체   선거
편집 2019.09.17 [05:02]
정치
국회
정당
청와대/행정
지방의회
자치단체
선거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나눔뉴스 광고센터
사업제휴안내
회사조직도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 국회
정치
국회
문희상 국회의장, 김대중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사 전문
문 의장, “한일 두 나라, 과거 직시하며 미래지향적인 관계 만들어 나가야 할 때”
기사입력: 2019/08/18 [12:40] ㅣ 최종편집: 나눔뉴스.
최종옥 대표기자
[나눔뉴스=최종옥 대표기자]

존경하는 김대중 대통령님!

끝날 것 같지 않은 무더위 속에서도 벌써 입추가 지나 가을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세월이 흘러감을 누가 막을 수 있겠습니까. 우리가 사랑하고 존경했던 김대중 대통령님이 서거하신 지 벌써 10년이 되었다고 합니다.

참 많은 세월이 지났음에도 저는 늘 대통령님이 곁에 계신 것처럼 느꼈습니다. 그건 아마도 이희호 여사님이 계셨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6월 여사님도 대통령님 곁으로 떠나셨습니다. 이제는 두 분이서 다시 함께, 그 곳의 정원을 바라보고 계시겠지요. 아마도 좋아하시던 사피니아, 백일홍, 팬지꽃이 만발해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대통령님을 따라 지금까지 올 수 있어서, 두 분이서 만들어 온 위대한 역사 속에 함께 할 수 있어서 더없는 기쁨이었고 크나큰 영광이었습니다.

김대중 대통령님!

대통령님이 걸어온 길은 상상할 수 없는 고통의 연속이었습니다. 수 십 차례의 연금생활, 6년간의 감옥 생활, 다섯번의 죽을 고비를 넘기셨습니다. 그리고... “나는 혹독했던 정치겨울 동안, 강인한 덩굴 풀 인동초를 잊지 않았습니다. 모든 것을 바쳐 한포기 인동초가 될 것”이라던 그 약속을 지켜내셨습니다.

대통령님의 생애는 진정한 용서와 화해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걸어온 여정이었습니다. 당신을 탄압했던 세력과 결코 타협하지 않았으며 훗날 그들을 용서하기까지 하셨습니다.

1997년 12월, 대통령님께서는 평화적이고 수평적인 정권교체를 이뤄내 민주화를 완성했습니다. 산업화 세력을 포용하고 힘을 모아 연합정부 형태로 국정을 이끌었습니다.
국가 최고 지도자로서 진보와 보수라는 이분법을 배척했으며, 진영을 가리지 않고 인재를 등용했습니다.

이러한 통합과 화해의 정치는 국민의 단결과 단합으로 이어졌습니다. 유례없이 짧은 시간 안에 IMF 국난을 극복하고, 국민과 함께 일어설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존경하는 김대중 대통령님!

당신께선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향한 첫걸음을 시작하셨습니다. 한미동맹을 굳건히 하며 한중, 한일, 한러 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한국외교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었습니다.

특히, 1998년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통해 양국관계의 해법과 미래비전을 제시했습니다. 당시 일본의회 연설을 통해서는 “두 나라가 과거를 직시하면서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만들어 나가야 할 때”라고 역설하셨습니다. 한일 양국의 과거, 현재, 미래를 꿰뚫은 놀라운 통찰력과 혜안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20년이 지난 지금, 양국관계가 큰 벽에 서고 말았습니다. 그렇지만 분명하고 확실한 것은 대한민국의 국력은 강하고, 국민의 저력은 더욱 강하다는 것입니다.

우리 국민은 능동적이고 당당하게 이 어려움을 헤쳐 나갈 것입니다. 우리에게 용기와 지혜를 주시고 하늘에서 지켜봐 주시기를 소망합니다.

김대중 대통령님!

당신께선 ‘서생적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의 조화를 정치인에게 필요한 능력이라고 하셨습니다. ‘최선이 아니면 차선, 최악을 피하려는 차악’을 선택할 줄 아는 자세를 갖춰야 한다고 하셨습니다. 하지만 지금의 정치는 대화와 타협이 실종되었습니다. 민족 대도약의 기회를 맞아 국론을 모아야 할 정치권은 서로를 탓하며 반목과 갈등의 골만 깊어가고 있습니다. 10주기를 추모하는 오늘, 더더욱 대통령님의 빈자리가 그립습니다.

대통령님, 제가 1992년 초선의원에 당선되어 동교동으로 인사를 드리러 갔을 때 대통령님께서는 “국회에서의 회의에는 절대로 빠지지 않겠다고 약속하라”고 하셨지요.

6선의 의원 생활, 24년 동안 그 약속을 지키느라 참으로 힘들었습니다. 힘에 부치고 나태해져 앉아 있다가도 당신의 말씀이, 얼굴이 떠올라 자리에서벌떡 일어나곤 했습니다.

“자유가 들꽃처럼 만발하고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며 통일의 희망이 무지개처럼 피어오르는 나라”저를 정치의 길로 이끌었던 대통령님의 말씀을 따라 정치인생의 마지막까지 혼신의 힘을 다할 것입니다. 저의 소명이라고 생각합니다.

저와 우리 국민과 대한민국은 대통령님을 결코 잊지 못 할 것입니다. 사무치게 그립고 보고 싶습니다... 부디 편히 쉬십시오.

2019년 8월 18일,
국회의장 문희상 올립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미영 전영록, 입 열었다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나눔뉴스 광고센터사업제휴안내회사조직도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 기사검색

제호 : 나눔뉴스 / 등록번호 서울아00383 / 등록일자 : 2007년6월14일 / 회사명칭 : (주)나눔뉴스 / 회장 편집인: 최종옥ㆍ발행인: (주)나눔뉴스 박윤숙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흑석동 2층) / 발행일자: 2007년 06월1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옥 / 사업자등록번호 108-86-01573 / 통신판매업신고 제19-5494 / 관리대표자 광고 및 사업제휴 이메일 / cjo57@nanumnews.com /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와 사진 등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주식회사 나눔뉴스 총괄사업본부(행사와 사업제휴 및 광고문의) 전화 02-713-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