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회   정당   청와대/행정   지방의회   자치단체   선거
편집 2020.05.28 [21:04]
정치
국회
정당
청와대/행정
지방의회
자치단체
선거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나눔뉴스 광고센터
사업제휴안내
회사조직도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 국회
정치
국회
5년간 교권침해 13,756건, 교사비위 6,492건 발생
김도읍 의원, “인성 교육 실종된 교육 현장, …도덕성 회복 시급”
기사입력: 2020/05/16 [13:36] ㅣ 최종편집: 나눔뉴스.
최종옥 대표기자
[나눔뉴스=최종옥 대표기자]스승의 날을 하루 앞두고 최근 학생과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가 급증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교사들의 비위 역시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나 대한민국 교육 현장의 도덕성 회복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김도읍 국회의원(미래통합당 부산 북구강서구을)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2015~2019)간 전국에서 교권을 침해한 발생 건수는 13,756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는 교권침해 발생이 줄어든 반면 세종시와 전남은 교권침해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세종시에서 발생한 교권침해는 201514건에서 201951건으로 5년 새 4배 가까이 급증하였으며 전남 역시 201599건에서 2019107건으로 증가추세를 보였다.

 

또한, 교권 침해 유형별로 살펴보면 학생에 의한 폭행 및 성범죄 사건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학생에 의한 폭행사건은 201583건에서 2019240건으로 5년 새 3배 가까이 급증하였으며, 성희롱성폭행 등 성범죄 사건도 2015107건에서 2019229건으로 5년 새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초등학생들이 교사를 폭행하거나 성희롱하는 등 초등학생에 의한 교권침해가 눈에 띄게 급증하였다. 201543건에서 2019185건으로 5년 새 4배나 급증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학부모가 선생님을 폭행하거나 성희롱성추행하는 등 학부모에 의한교권침해도 심각한 실정이다. 지난 2015112건이던 학보무의 교권침해가 지난해 227건으로 2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스승의 그림자도 밟지 않는다는 말로 대표되던 교권이 끝없이추락한 것에 대해 비단 학생과 학부모만의 문제만은 아니며 각종 비위 등으로 교권의 권위를 실추시킨 교원의 잘못도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 최근 5(2015~2019)간 교원의 비위는 6,492건으로 2015944건에서 20191,188건으로 5년 새 25.8%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교원의 성폭행 및 성추행 등 성비위와 시험 및 성적처리 관련 비위, 학생 체벌과 아동학대 관련 비위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교원의 성비위는 2015109건에서 2019212건으로 5년 새 2배나 증가하였으며 시험 및 성적처리 관련 비위 역시 201512건에서 201934건으로 3배 가까이 증가했다. 또한,학생 체벌과 아동학대 관련 비위도 201542건에서 2019118건으로 5년 새 3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학생과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 뿐만 아니라교원의 비위 역시 심각한 수준으로 대한민국 교육 현장의 도덕성이 붕괴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김도읍 의원은 사제지간의 공경과 존중이 사라지고 있는 오늘날의 대한민국 교육 현실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면서이는 입시위주의 주입식 교육에 따른 병페로써 우리 교육이 추구해야 할 최고 가치인 인성교육이 실종된 결과라고 꼬집었다.

 

이어 김 의원은 이번 스승의 날을 계기로 우리 사회가 교권존중과 스승공경 그리고 스승의 역할에 대해 깊게 성찰하여 무너진 도덕성을 회복하기 위한 시간이되어야 한다,정부는 시급히 우리나라 교육환경을 재조성하기 위한 방안마련에 착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나눔뉴스 광고센터사업제휴안내회사조직도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 기사검색

제호 : 나눔뉴스 / 등록번호 서울아00383 / 등록일자 : 2007년6월14일 / 회사명칭 : (주)나눔뉴스 / 회장 편집인: 최종옥ㆍ발행인: (주)나눔뉴스 박윤숙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흑석동 2층) / 발행일자: 2007년 06월1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옥 / 사업자등록번호 108-86-01573 / 통신판매업신고 제19-5494 / 관리대표자 광고 및 사업제휴 이메일 / cjo57@nanumnews.com /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와 사진 등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주식회사 나눔뉴스 총괄사업본부(행사와 사업제휴 및 광고문의) 전화 02-713-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