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스타소식   방송TV   스타화보
편집 2020.10.21 [13:03]
연예
스타소식
방송TV
스타화보
제9회 2020대한민국모범기업인대상 공모안내
제8회 2020대한민국창조문화예술대상 공모안내
한류미술대전 공모접수
한반도평화미술대축전 초대작가전 접수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나눔뉴스 광고센터
사업제휴안내
회사조직도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연예 > 방송TV
연예
방송TV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임수향, 지수 향한 애틋 마음 폭발 "나도 사랑해"
기사입력: 2020/10/15 [11:29] ㅣ 최종편집: 나눔뉴스.
정다운 기자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임수향이 지수를 향한 숨길 수 없는 애틋한 마음을 폭발시키며 안방극장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내가예’(2부 기준) 15회는 전국 가구 시청률 4.1%를 기록했다.

 

지난 14일(수) 방송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연출 오경훈, 송연화/극본 조현경/제작 메이퀸픽쳐스, 래몽래인)(이하. ‘내가예’) 15회에서는 마지막을 예감한 오예지(임수향 분), 서환(지수 분), 서진(하석진 분)의 진실게임이 펼쳐졌다.

 

이날 서환은 자신을 믿어주지 않은 서진에게 자신은 이제 형이 없다며 선언했고, 예지에게도 자신의 인생을 위해 떠나겠다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만의 추억 장소로 향한 예지와 서환. 예지는 제주도 사건 이후 자신을 생각한 적 있냐는 서환에게 “왜 없겠어. 모질게 끊어냈기 때문에 더 많이 생각했어. 연락하지 않겠다고, 연락하면 안 된다고 억지로 벽을 쳐놓으니까 더 많이 생각났지”라고 허심탄회하게 말했다. 서환 역시 “여기 못 잊을 거예요. 집, 공방, 이 동네, 제주도. 거긴 다 형이 있었지만 여긴 우리만 있잖아요”라며 속마음을 드러내는 등 다가오는 마지막을 예감하며 언제까지나 벤치에 앉아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시청자들을 가슴 아프게 했다.

 

그런 가운데 서진의 제안으로 함께 와인을 마시게 된 예지와 서환. 서진은 서환에게 그냥 알고 싶고 이해하고 싶다는 명목 아래 예지가 왜 좋았냐고 물었고, 이에 서환은 “처음이었어. 내가 뭘 하면 보답해주는 사람이. 나 힘든 거, 아픈 거, 내 기분, 내 상태를 누구보다 먼저 알아줬어. 서로를 알아봐준다는 게 그런 충족감이 드는지 처음 알았어”라며 절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서진 또한 예지에게 주고 싶은 것이 많다며 호소했지만, 예지는 “이미 많이 받았어. 미칠 거 같은 설렘, 뜨거웠던 밤, 애타는 그리움, 죽음 같은 절망. 그 모두가 당신이 준 거야”라는 단호한 한마디를 서진의 가슴에 비수로 꽂으며 더 이상 잡혀지지 않는 모습으로 서진을 안타깝게 했다.

 

이후 “돌아볼 추억쯤은 갖고 싶다”는 마지막 부탁으로 예지와 환은 둘만의 저녁식사를 했다. 가장 좋은 옷을 입고, 가장 좋은 음식을 먹는 두 사람. 예지는 자신의 와인 취향까지 알고 있는 서환에게 감동받았고 “네가 얼마나 나를 귀하게 여겨줬는데 평생 충전될 거야. 받은 사랑 기억하면서 감사해하면서 살 거야”라고 미소 지었다. 하지만 예지는 지금도 자신은 안 되냐는 서환의 고백에 끝내 묵묵 대답하는 등 서환의 사랑 고백이 시청자까지 눈물짓게 만들었다.

 

하지만 그런 예지가 끝내 참아왔던 속마음을 폭발시켰다. 서진은 또다시 예지에게 자신과 헤어져도 동생과는 안 된다고 못박았고, 서진의 끝도 없는 집착에 분노한 예지는 “나도 사랑해. 환이는 처음 만난 날부터 이 날 이때까지 단 한 순간도 빠짐없이 내가 행복하기만 바랬어. 나 그런 환이 사랑해. 날 배신한 당신보다 환이 사랑이 못할 게 뭐야”라며 서환을 향한 온 마음을 쏟아냈다.

 

결국 예지의 입에서 사랑한다는 말을 듣게 된 서환. 그토록 듣고 싶었던 한 마디에 가슴에 통증이 밀려오듯 뜨겁게 오열해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했고, 방송 말미 서환이 예지에게 “날 사랑했나요? 나를 사랑하나요?”고 되물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마지막회를 앞두고 예지가 서환의 손을 잡을지, 결말에 그려질 예지의 선택에 궁금증이 폭발한다.

 

‘내가예’ 15회 방송 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음악, 아름다운 배경, 연기 간만에 가슴 설레는 드라마였다”, “마지막까지 서로 알면서 안 된다는 사랑을 서로 이해해주는 마음이 눈물 나”, “‘내가예’ 보면서 설레고 행복했다”, “지수 감정 연기+몰입력 정말 좋고 임수향 연기는 말하면 입 아프고”, “오랜만에 내 심장이 뛰었다” 등 댓글이 이어졌다.

 

한편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한 여자를 동시에 사랑하게 된 형제와 그 사이에서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한 여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 오늘(15일) 밤 9시 20분에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사진 제공-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15회 캡처

[나눔뉴스=정다운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나눔뉴스 광고센터사업제휴안내회사조직도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 기사검색
광고
제호 : 나눔뉴스 / 등록번호 서울아00383 / 등록일자 : 2007년6월14일 / 회사명칭 : (주)나눔뉴스 / 회장 편집인: 최종옥ㆍ발행인: (주)나눔뉴스 박윤숙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흑석동 2층) / 발행일자: 2007년 06월1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옥 / 사업자등록번호 108-86-01573 / 통신판매업신고 제19-5494 / 관리대표자 광고 및 사업제휴 이메일 / cjo57@nanumnews.com /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와 사진 등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주식회사 나눔뉴스 총괄사업본부(행사와 사업제휴 및 광고문의) 전화 02-713-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