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국회   정당   청와대/행정   지방의회   자치단체   선거
편집 2020.10.21 [16:03]
정치
국회
정당
청와대/행정
지방의회
자치단체
선거
제9회 2020대한민국모범기업인대상 공모안내
제8회 2020대한민국창조문화예술대상 공모안내
한류미술대전 공모접수
한반도평화미술대축전 초대작가전 접수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나눔뉴스 광고센터
사업제휴안내
회사조직도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 국회
정치
국회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 "근무 중 쓰러지는 철도노동자 매년 60명 이상"
인명사고 최소화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 필요!
기사입력: 2020/10/16 [16:48] ㅣ 최종편집: 나눔뉴스.
최종옥 대표기자
[나눔뉴스=최종옥 대표기자]매60명이 넘는 철도노동자가 근무 중 부상으로 산업재해를 입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선미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실(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동갑)이 한국철도공사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10년간 인명사고 현황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많게는 80(2012), 적게는 44(2016)의 인명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0년간 인명사고 건수는 총 614명으로 이 중에는 17명의 사망자도 포함하고 있다.

 

직종별로는 시설이 지난 10년간 총 192, ’차량182, ’사무영업106, ’전기통신84, ’운전50명으로, 특히 시설차량직종 철도노동자의 안전문제가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0년간 철도공사 직종별 인명사고 현황>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9)

시설

17

12

16

19

22

14

26

24

25

17

192

차량

27

22

17

19

19

11

11

20

23

13

182

사무영업

9

23

11

9

9

7

8

14

9

7

106

전기통신

9

16

10

6

8

9

7

8

6

5

84

운전

7

7

9

6

3

3

5

2

5

3

50

69

80

63

59

61

44

57

68

68

45

614

 

 

올해 발생한 인명사고 사고개황을 구체적으로 들여다보면, 역 수송담당 역무원이 입환전호를 한 후 도보 이동 중 뒤에서 추진으로 들어오던 화차에 부딪히는 사고, ·줄맞춤 작업을 위해 곡괭이로 다짐 작업 중 자갈 비산을 얼굴에 맞는 사고, 시운전 확인점검 중 과속으로 인해 차막이와 충돌하는 사고, 화물열차와 유치차량 연결 중 제동관을 밟고 반대편 코크를 개방하다가 떨어져 무릎이 뒤틀리는 사고, 예초기 사용 도중 비산된 철사가 안전보호구를 뚫고 다리에 박히는 사고, 신호대기로 열차확인 중 후속열차가 추돌하는 사고 등 간단히 정리된 사고 개황만으로도 현장의 위험성과 사고의 심각성을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특히 사망사고의 경우, 2019년에는 밀양역 선로보수 작업 중 ITX 새마을열차에 치여 시설관리 노동자가 사망했고, 2018년에는 태백선 전력설비 배전 선로 피뢰기 교체작업 중 전기직원이 전철주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2017년에는 광운대역 구내 측선에서 입환작업 중 화차에 치여 역무원이 사망하는 등 4명의 철도노동자가 목숨을 잃었으며, 2016년에는 열차 탈선 및 전복으로 기관사가 사망했다. 2015년에는 6명의 철도노동자가 사망하였는데, 선로궤도검측작업 수행 중 진입하던 KTX 열차에 치여 2명이 사망하고 장애 관련 현장조사 중 전차선에 접촉해 감전으로 사망하는 등 철도노동자가 얼마나 위험한 노동환경 속에서 안전에 취약한 상태로 근무 중인지 알 수 있다.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은 해마다 비슷한 사고로 60명 이상의 철도노동자가 목숨을 잃거나 심각한 부상을 당하고 있다. 인명사고 현황을 보면 해마다 조금씩이라도 나아지는 모습이 보여야 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안전 인력을 확충하고, 안전사고 대비를 위한 현장대응 매뉴얼 강화 등 철도노동자 인명사고 최소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나눔뉴스 광고센터사업제휴안내회사조직도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 기사검색
광고
제호 : 나눔뉴스 / 등록번호 서울아00383 / 등록일자 : 2007년6월14일 / 회사명칭 : (주)나눔뉴스 / 회장 편집인: 최종옥ㆍ발행인: (주)나눔뉴스 박윤숙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흑석동 2층) / 발행일자: 2007년 06월1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옥 / 사업자등록번호 108-86-01573 / 통신판매업신고 제19-5494 / 관리대표자 광고 및 사업제휴 이메일 / cjo57@nanumnews.com /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와 사진 등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주식회사 나눔뉴스 총괄사업본부(행사와 사업제휴 및 광고문의) 전화 02-713-3535